Search

프랑스, 한류에 빠지다!


얼마전 파리를 뜨겁게 달군 ‘SM타운 라이브 월드투어’는 많은 한국인들에게 놀라움과 자랑스러움을 안겨주었습니다. 
콘서트를 위해 한국 가수들이 입국하는 날, 파리 샤를드골 공항은 엄청난 수의 한류 팬들로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붐볐다는
소식을 다들 들으셨을 거에요^^


입국 몇 시간 전부터 모여들기 시작하여 입국
장 입구를 꽉 메운 뒤 자신들이 좋아하는 가수들의 노래를 부르며 가수들을
기다리고 있는 진풍경을 보여준 그들,
대표적인 문화선진국인 파리의 젊은이들이 한류에 이토록 뜨겁게 반응하는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요? 




1. 신선한 음악
 
첫 번째 이유는 젊은 세대들을 위한 음악이라는 점입니다.
젊은 층을 겨냥한 사랑, 이별, 우정 등의 소재가 흥겨운 멜로디와 어우러져 현대적인 매력을 발휘하고 있어요.
기존 유럽의 음악과 다르게, 쉽고 재미있는 스타일이라는 점도 그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고해요.
때문에 유럽의 젊은 층은 거부감 없이 K-pop을 받아들이기 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2. 다방면의 능력
 
일본에서는 여성그룹이 대세인 반면, 유럽에서는 멋진 외모와 파워풀한 춤사위를 벌이는 핸섬한 남성그룹이 유럽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오랜 연습으로 다져진 일사 분란한 무대 연출은 유럽의 가수들에게서는 볼 수 없는 모습이였나봅니다.
뿐만 아니라 연기나 예능에서도 다방면의 끼를 발산하는 모습은 더욱 프로의식이 강한 것처럼 보인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3. 대형기획사들의 세계화 전략
 
국내 대형기획사들은 어린 시절부터 유망주들을 발굴해 적극적인 투자를 펼치고 있습니다.
많은 투자를 한 만큼 높은 기량의 아이돌 그룹들이 탄생되고 있어요.국내에만 국한하지 않고 외국인 멤버를 포함시기고
다국적으로 스태프를 꾸려 전 세계를 겨냥한 전략이 통한것 같아요.
이번 프랑스 콘서트 역시 대형기획사의 힘에서 나온 작품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4. SNS (Social Networking Service)
 
마지막으로 국경을 초월하는 인터넷의 확산과 함께 SNS의 발달을 빼놓을 수 없답니다.
동영상 전문 사이트 'You tube'를 통해 한국 아이돌 그룹의 노래와 춤이 세계 곳곳에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상황고, 국가간의
지역적 장벽이 허물어 지면서 지구촌 어느 곳에서나 K-pop의 매력이 어렵지 않게 발산되고 있어요.  






유럽에 일부 전문가들은 한류가 유럽을 ‘점령했다’라는 표현은 다소 과장된 표현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존재감 없던 K-pop이 유럽 문화의 한 갈래로 자리잡게 된 것은 확실해 보이는 것 같아요.
배우 중심의 한류 1세대를 넘어 아이돌 음악으로 확대된 한류 2세대의 맹활약상. 과연, 일본을 찍고 유럽으로 날아간
한류열풍이 언제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무척이나 기대됩니다! 
(11번가) 
^^
-(이미지 출처: 경향신문, SM엔터테인먼트)

                                           유익한 내용이 되셨다면! 다음뷰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프랑스의 작은 마을로 떠나는 여행 언제나 똑같은 분위기의 여행지에 식상했다면 당신의 가야 할 곳은 오직 파주다. 파주 영어마을과 출판단지, 헤이리 예술마을 등 저마다 개성 넘치는 장소들이 가득한 그곳에서도 파주 프로방스는 좀더 특별하다. 동화 속 어느 작은 마을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프로방스에 없는 건 말을 탄 왕자뿐이다. 유럽의 낭만과 동화 속 감성 성냥갑 같은 아파트의 숲에 둘러싸여 살다 보면 사람 사는 동네가 으레 그렇다고만 느끼고 만다. TV에서 보던 외국의 어느 아기자기하고 알록달록한 마을이 비현실적으로 다가오는 이유는 한번도 가보지 못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실제로 존재할 것이라는 상상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상큼한 노랑과 포근한 분홍으로 칠해진 집이라니! 서울의 아파트에선 단지 내 화단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색깔들이다. 동화 속에서만(혹은 지구 반대편의 어느 마을에서나) 있을 것 같던 감성 가득한 마을이 파주 성동리에 위치하고 있다. 성동리라는 이름에서 양촌리의 전원일기처럼 ‘시골스러움’이 가득할 것 같지만 프로방스는 그 어떤 시골마을보다 세련되고 북적였다. 창문 하나 벤치 하나까지도 프랑스의 낭만과 동화 속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낸 디자인에서 이곳을 그냥 파주 마을이 아닌 ‘프로방스’라고 불러야 할 이유가 담겨있다. 실제 프랑스의 프로방스 지역의 분위기를 옮기려 했다는 파주 프로방스는 진짜 그곳의 시골보다 더 프랑스스러워서 되려 자연스러운 멋은 떨어지기도 하다. 하지만 임진강과 한강이 만나는 그곳의 위치는 한국식 프랑스 요리마냥 파주 프로방스만의 색다른 경관을 만들어 낸다. 파주 프로방스의 규모는 그리 크지 않다. 성미 급한 이라면 1~2시간이면 모두 둘러볼 수 있다. 프로방스 공방이 있긴 하나 이곳에 함께 있는 것이 아니라 조금 떨어진 교하읍 연다산리에 위치해 있다. 사실 파주 프로방스는 레스토랑과 카페와 같은 식음료점과 패션 의류매장, 생활소품 판매점 등 복합 쇼핑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캐리커쳐를 그려주는 부스나 때때로 열리는 행사들이 있긴 하지만 정확히 말해서 디자인 테마타운 정도로 설명된다(실제 이곳은 1996년 프로방스 레스토랑으로 시작되었다). 하지만 프로방스의 진짜 재미는 화단의 울타리부터 길가의 램프, 파스텔 톤 빛깔을 입힌 집들의 창문과 지붕까지 세심하게 바라보는 데서 오는 즐거움에 있다. 연인과 앉아서 아무렇게나 셀카를 찍어도 ‘그림’이 나오는 이유는 곳곳에 핀 작은 꽃과 아기자기한 소품 하나까지도 멋진 배경이 되기 때문이다. 굳이 무언가를 구매하지 않더라도 천천히 걸으면서 하나하나 눈에 담는 그 순간이 파주 프로방스에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행복이다. 다만 수많은 인파까지 눈에 담지 않으려면 주말을 피해서 찾아오는 것이 좋다. 들러봐야 할 가게 류재은 베이커리 *연락처: 949-8107 어니언 브레드와 후레지애가 유명한 이곳은 언제나 사람들이 북적댄다. 특히 이곳 마늘 빵은 진열대에 올라오기가 무섭게 비워지고 곧장 다시 바로 채워진다. 일반 바게트를 재사용해서 만드는 것이 아니라 마늘 빵 용 바게트를 구운 후 다시 마늘 빵으로 만들기에 더욱 신선하다. 프로방스 레스토랑 *연락처: 945-0230 프로방스하면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이 먼저 떠오른다. 그 중 파주 프로방스의 본관이라고도 할 수 있는 이곳은 프로방스의 여러 맛 집들 중에서도 가장 프로방스의 색깔이 묻어나는 곳이다. 멋진 분위기와 친절하고 세심한 직원 그리고 맛있는 음식까지 두루 갖췄다. 프로방스 라이프관 *연락처: 945-2911 갖가지 그릇과 소품이 가득한 프로방스 라이프관은 여성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것들 투성인 프로방스 내에서도 가장 눈길을 잡아 끄는 곳이다(남녀관람객의 관심이 극도로 엇갈리는 곳이기도 하다). 크리에이티브한 생활의 제안이 모토라는 이곳은 최신 트렌드를 한발 빨리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프로방스로 가는 길 *위치: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성동리 82-1 *연락처: 1644-8088 *이용시간: 오전 11시~오후 11시(일요일, 공휴일 오후 10시까지), 연중무휴. *입장료: 무료 (주차비 별도) *자가용: 자유로에서 문산 방면으로 가다가 통일전망대 안내판에 따라 자유로를 빠져 나와 첫 번째 사거리에서 좌회전. 30m정도 가다가 비보호 좌회전한 후 600m 올라가면 좌측에 위치. *대중교통(버스): 1-2번(운행간격 90분, 문의 031-941-3136) 1-3번(배차간격 45분, 문의 031-941-3136) 200번(배차시간 30분, 첫차 오전 5시 막차 오후 9시 10분)


(레져)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