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증권시장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 ‘마이더스’를 꽤나 재미있게 보신 분들이 있을 거에요.

오늘은 극중에 등장하는 이들처럼 증권회사에서 주식거래를 담당하는 매매 트레이더 김현정씨를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금융권으로 진로를 정하신 분들이 있다면, 그녀가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보세요^^
 


Q. 안녕하세요.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 드려요^^
A. 안녕하세요. 저는 신한금융투자 법인영업부에서 근무하는 김현정입니다. 
저는 현재 당 부서에서 국내 기관의 매매 트레이딩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동종업계의 다른 금융기관에서 근무했었는데, 
지인의 소개로 지금의 회사에 지원하게 되었어요.




Q. 회사에서 맡은 업무에 대해 간략히 소개해주세요.
A. 국내 기관에서 주문하는 트레이딩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각 기관별 매매 스타일에 따라 전문적인 매매 스킬을 요구하기 때문에 
숙련된 자세가 필요한 일이기도 해요.
큰 액수의 재화가 오고 가는 일이기 때문에 항상 긴장해야 해요.

 


Q. 원래부터 금융계통에 관심이 있었나요? 아니면 다른 꿈이 있으셨나요?
A. 사실 학창시절에는 금융 계통으로는 별로 관심이 없었어요. 
제가 전공했던 호텔관광 분야 쪽으로 진로를 생각하며 진로를 준비하고 있었어요. 그러던 중에 우연히 금융업에 관심이 생겨서
하던 일을 과감하게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금융권으로 입사 지원을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Q. 일을 하면서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으시다면 소개해주세요^^

A. 본사 법인영업부로 오기 전에 지점에서 2년간 근무를 했었는데, 고객을 개인적으로 상대하다 보니 여러 가지 에피소드가 
있었어요. 처음 신입사원으로 발령을 받아서 지점 배치가 되었을 때 일인데, 고객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는 순간 신입사원이란 
이유만으로 저에게 버럭 소리를 지르셨던 고객 분이 있었어요. 그런 경험이 처음이라 꽤나 당황스러웠던 기억이 나네요.
하지만 이후로 지금까지 그 고객분과는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답니다.



Q. 일을 하면서 보람을 느낀 적과 힘들었던 순간은 언제였나요?
A. 전문성을 갖고 어떤 한 분야에서 제가 책임지고 처리할 수 있는 일이 있다는 점에 대해서 제 직업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어요. 
그리고 고객들을 상대하면서 제 서비스에 만족하고 돌아가실 때면 항상 보람을 느낍니다. 
누군가에게 도움이 된다는 것만큼 기분 좋은 일도 없는 것 같아요. 힘든 부분은 아무래도 금융권이다 보니 작은 실수도 커다란
금전적인 손실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에 항상 긴장해야 하고 주의를 해야 한다는 점이에요, 만약 사고가 터지면 개인적으로 
책임을 져야 하니까요. 책임감이 상당히 무거운 자리랍니다.ㅎㅎ




Q. 앞으로의 목표가 있으신가요?

A. 가까운 미래의 목표라면 지금 몸담은 분야에서 좀 더 실력을 쌓아서 전문성을 갖춘 매매 트레이더가 되고 싶습니다. 
먼 미래로는 보다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금융전반에 대한 지식을 두루 겸비한 전문 금융인이 되고 싶습니다.


Q. 마지막으로 금융계통으로 오고 싶어하는 분들을 위해 한 말씀 부탁 드릴게요^^

A. 고객들과 직접 대면을 해야 하는 일들이 대부분이고, 전문적인 지식을 겸비하여야 하기 때문에 끊임없이 자기개발을 하여야 
합니다. 책도 많이 읽고, 선배들의 조언도 새겨 듣는 게 좋아요. 또한 고객과 상대하기 위해서는 첫인상도 중요하기 때문에 
자기 자신에 대한 관리에도 소홀함이 없어야 하겠죠. 자신을 사랑하고, 꾸준히 노력하신다면 분명히 길이 보일 거에요. 


당당하고 멋진 커리어우먼의 향기를 지닌 


금융권으로 진로를 생각하고 계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많은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_^

(11번가) 
^^



                                                    유익한 내용이 되셨다면! 다음뷰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