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만나러 갑니다 전문 춘천으로 떠나보자. 요란한 경춘선 전철이 오가기 때문은 아니다. 관광객의 급증과 다시 찾고 싶은 곳으로 꼽혔다는 호들갑 때문만도 아니다. ‘봄이 오는 시내(春川)’에서 제일 처음으로 봄을 마중하고 싶을 뿐이다. 본문 공지천 공지천은 상류의 강줄기가 갈라져 나와 춘천 시내를 관통하고 있다. 주위에 조각공원과 분수대, 야외공연장 등이 있어 시민들의 쉼터가 되고 있다. 그 밖에 보트장, 전적기념관, 이디오피아 참전기념비 등이 위치해 있다. 올 겨울은 유난히도 추워 좀처럼 얼지 않던 공지천의 넘실거림이 멎었다. 다시 깨어난걸 보니 봄이 이곳 춘천의 한가운데 머물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여름의 이곳은 꽤 더운 편이며 지금처럼 봄이나 가을의 선선한 날에 마음이 잘 맞다. 춘천의 중심에서 봄을 외친다면 바로 여기가 그 곳이다. 국내여행,기차여행,춘천여행,데이트,레져,데이트코스추천,데이트코스,벚꽃,*시내버스 춘천시내 -> 62,63,65, 74, 75, 76, 86 버스 승차후 공지천에서 하차. *자가용 강촌검문소 → 의암댐 → 신연교 → 공지천유원지 중앙고속도로 → 화천방면 직진 → 공지천다리 → 공지천 유원지 춘천IC→남춘천역→온의사거리→럭키아파트(롯데마트)→공지천 소양호 사람의 필요에 의해 댐을 만들면서 주변의 풍경까지도 계산을 했었을까. 내륙의 바다라고 불리는 소양호는 그 인간과 자연의 절묘한 경계를 보여주고 있는 듯 하다. 주변에 고려시대 사적인 청평사, 바위로 유명한 오봉산이 있어 가족단위의 행락객들에게도 당일 나들이 장소로 인기가 높다. 소양댐 선착장에서는 청평사 여객선 외에 관광유람선을 운항한다. 고요한 호수 위에 유유히 흘러가는 유람선은 주변 경관이 잘 어울려 이 또한 소양호의 자연이 만들어낸 즐거움이다.국내여행,기차여행,춘천여행,데이트,레져,데이트코스추천,데이트코스,벚꽃 *시내버스 12-1번 버스(남춘천역 - 중앙로 - 소양댐) 1시간 간격운행 11번버스(럭키아파트(시외버스터미널)-중앙로-소양댐) 1시간 간격운행 *자가용 강촌삼거리→의암터널→춘천역→화천방면 5번 국도→제2소양교→양구방면 우회전→우두산삼거리(충렬탑)→오음리.양구방면 우회전→율문3리→소양댐 입구 주차장(춘천역-12km-소양댐) 강촌삼거리→의암대교→의암터널→팔미리 I.C→우회전→계속 직진 -동면 감정리 로타리→좌회전→200m→우회전→소양댐 밑 세월교→소양댐 입구 주차장 춘천IC→거두지구→금대울사거리→만천JC→천전삼거리→한주그랜빌아파트→소양호 국내여행,기차여행,춘천여행,데이트,레져,데이트코스추천,데이트코스,벚꽃
(레져) 
^^
신고


야구가 없는 월요일이 따분해 죽을 것 같았는데 시즌이 끝난 후 긴긴 겨울은 어떻게 보냈는지도 모르겠다. 시즌 개막은 아직도 멀었지만 시범경기는 코앞이다. 그리고 식전 요리에서 맛볼 수 있는 건 의외로 많다. 본문 인정 사정없는 추위에 패딩이나 레깅스 따위를 껴입었던 것을 어느덧 길어진 햇볕이 하나 둘 벗겨내고 있는 이맘때다. 벗어버리는 외투 숫자로 프로야구의 새 시즌 개막 D-day를 손꼽고 있더라도 본인을 ‘야빠(야구 마니아)’로 단정짓기엔 대다수 사람들에게 이제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모습일 테다. 그렇다면 벗어 던지는 외투로 꼽고 있는 그 날은 언제로 맞춰져 있나? 이번 프로야구의 개막일인 4월 2일이라고 대답할거면 당신은 야구 없는 지독한 외로움의 겨울 속에서 아직도 살아가고 있는 거다. 사실 야구는 시즌 개막전 보름 정도의 시범 경기 기간을 갖는다. 물론 이 기간의 승패는 큰 의미가 없다. 긴 겨울 동안 날카롭게 벼려낸 칼로 폭풍처럼 연승을 거듭, 희망찬 시즌과 뜨거운 가을을 팬들에게 제시하지만 ‘희망고문’이란 말은 이럴 때 쓰는 것이다라고 보여준 게 어디 한둘인가. 하지만 찻잔 속의 태풍으로 끝날지라도 보고 있으면 또 재미있는 것이 바로 그 시범경기의 모습이다. 때문의 그 나름의 묘미도 있다. 따뜻해지는 이때, 시범경기를 보러 야구장으로 향하는 것은 색다른 즐거움이 될 수도 있을 거다. 시범경기 백배 즐기기 시범 경기에서는 팀들이 서로 일백 퍼센트의 실력을 끌어내진 않는다. 오프 시즌 동안 기초체력훈련 및 전지훈련을 통해 다듬어온 전술과 팀워크를 펼쳐 보이는 최종점검에 중점을 둔다. 그렇기에 정규 시즌과는 다소 다른 양상을 띠기도 하는데 어느덧 가을 야구의 단골손님이 된 롯데 자이언츠는 지난 시즌 10승 2패, 지지난 시즌 11승 1패의 압도적인 승률을 자랑하는 봄의 대통령이다. 시범 경기의 1위를 정규시즌 성적까지 이어나간 팀은 프로야구 사상 단 여섯 차례에 그친다. 시범 경기 1위를 하고도 시즌을 최하위로 마친 팀(!)이 있을 만큼 시범경기의 의외성은 또 다른 볼거리다. 심지어 이 시범경기는 모두 무료라는 점이 큰 매력! 정규시즌이라는 메인 코스를 맛보기전, 생판 야구를 모르는 초짜라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에피타이저’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다. 원래 야구 골수팬들이 시범 경기를 관람한다면, 좋아하는 팀의 ‘한해 농사’를 점쳐볼 수도 있을 것이다. 경기 특성상 승패에 연연하지 않기에 상대 투수들도 공 하나하나에 신중하기보단 적극적으로 던진다. 선수들의 스타일 변신과 컨디션을 체크하며 본다면 전체 요리 못지 않은 깨알 같은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3월 12일부터 개막되어 27일까지 펼쳐지는 시범 경기는 팀 간 2차전, 팀 당 14경기씩 총 56경기를 치른다. 모두 오후 1시에 시작되는 시범 경기 일정은 멀리 가지 않고도 간단한 나들이로 즐기기에 모자람이 없다. 점점 늘어나고는 있다지만 아직까지 시범 경기의 평균관중은 정규 시즌에 미치지 못하기에 많지 않은 관중 속에서 관람할 수 있다. 다른 여러 신인들과 새로 영입된 용병 및 이적생들과의 만남은 남들보다 한 발 먼저 신상을 받아 든 것처럼 우쭐하게 할 것이다. 혹시 아나? 훈훈한 외모의 잠재력 있는 신인 선수가 처음으로 생긴 팬인 당신에게 특별한 의미를 부여할지. 데이트,데이트코스,데이트코스추천,프로야구,시범경기,야구,잠실야구장,문화,스포츠
(레져) 
^^
신고